한국산업인력공단 충북지사(지사장 정희택)는 3일 증평읍 대원전기교육원 대회의실에서 대원전기교육원과 사업주 훈련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사업주 능력개발지원금 지원사업을 비롯한 평생능력개발사업에 상호협력키로 했다.

이에 따라 대원전기교육원은 수준 높은 재직자 직무능력향상과정을, 산업인력공단 충북지사는 고용보험기금으로 교육비의 일부를 교육받은 기업체에 각각 지원하게 된다.

공단에서 지원하는 사업주 능력개발지원금은 사업주가 연간 납부한 고용보험과 고용안정·직업능력개발사업 보험료의 100%(우선지원 대상기업은 240%)를 한도로, 각 교육과정별로 훈련생 1인당 고용노동부장관이 고시한 표준훈련비의 80%(우선지원 대상기업은 100%)를 교육 수료한 후 3년 이내에 사업주 신청을 통해 지원할 수 있다.